“황교안 대표, 자기 신앙 우선하려면 공당 대표직 내려놔야”
“황교안 대표, 자기 신앙 우선하려면 공당 대표직 내려놔야”
  • 송지희 기자
  • 승인 2019.05.22 16:38
  • 호수 1490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종평위, 5월22일 유감 표명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 행사에 참여했지만 불교의 기본 예절이자 의식인 합장을 하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불교방송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 행사에 참여했지만 불교의 기본 예절이자 의식인 합장을 하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불교방송 제공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합장과 관불의식을 거부해 불교계 공분을 샀던 개신교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위원장 만당 스님)가 유감을 표명했다.

조계종 종평위는 5월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의례 논란’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모두가 함께 축하하고 기뻐해야 할 날에 이러한 일이 생긴 것에 대해 불교계에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받아들이며, 깊은 우려와 안타까운 마음을 갖게 된다”고 지적했다. 황교안 대표의 종교와 신앙을 존중하지만, 개인이 아닌 정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 공적 행사에서조차 개인적인 신앙을 고집한 것에 대해서는 명확한 유감의 뜻을 드러낸 것이다.

종평위는 “황 대표가 스스로 법요식에 참석을 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독실한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우리 사회의 대표적인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우리 사회의 지도자이기 보다는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종평위는 “다종교 사회인 우리나라에서 함부로 남의 신앙을 폄훼하거나 다른 종교 행위를 강요하는 것은 모두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임을 잘 알고 있다”며 “이번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의 황교안 대표의 모습은 단순히 종교의 문제를 넘어 상식과 합리성, 존중과 이해를 갖추지 못한 모습이기에 깊은 우려를 표하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법요식 당시 황 대표의 행위는 결과적으로 개인의 신앙에만 투철했기에 벌어진 것으로 보일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종평위는 “우리는 지금 독재와 권위의 시대를 지나 민주와 평등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 여정에서 우리는 획일화하고 통제되었던 과거와 달리 다양성과 차이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를 가져야 함을 알게 되었고, 혐오와 차별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나가야 할 것인가가 중요한 사회적 과제임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남을 존중하고 이해하고 포용하기보다는 오로지 나만의 신앙을 가장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것이 오히려 황교안 대표 개인을 위한 행복의 길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종평위는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의 봉축 법어 가운데 ‘번뇌煩惱 속에 푸른 눈을 여는 이는 부처를 볼 것이요/사랑 속에 구원救援을 깨닫는 이는 예수를 볼 것’이라는 구절을 인용해 “지도자로서의 자세에 대해 깊이 참구하시기를 바란다”고 권했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번뇌煩惱 속에 푸른 눈을 여는 이는 부처를 볼 것이요

사랑 속에 구원救援을 깨닫는 이는 예수를 볼 것입니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의례 논란에 부쳐 -

지난 5월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한 사찰에서 진행된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던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가 합장과 관불(灌佛) 의식을 거부했다고 하여 모든 언론에서 기사화되고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모두가 함께 축하하고 기뻐해야 할 날에 이러한 일이 생긴 것에 대해 불교계에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받아들이며, 깊은 우려와 안타까운 마음을 갖게 됩니다.

우리는 황교안 대표가 믿고 따르는 종교와 신앙 생활을 존중합니다. 다종교 사회인 우리나라에서 함부로 남의 신앙을 폄훼하거나 다른 종교 행위를 강요하는 것은 모두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다만, 황교안 대표가 스스로 법요식에 참석을 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독실한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우리 사회의 대표적인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의 지도자이기 보다는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번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의 황교안 대표의 모습은 단순히 종교의 문제를 넘어 상식과 합리성, 존중과 이해를 갖추지 못한 모습이기에 깊은 우려를 표하게 되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개인의 신앙에만 투철했던 황교안 대표로서는 불교 의례를 따르는 것이 불편하고 옳지 않다는 확신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황교안 대표가 지난 날 이렇게 우려할만한 언행을 해 왔음을 우리는 알고 있기 때문에 더욱 그렇습니다.

“지구촌 곳곳은 배타적 종교와 극단적 이념으로 테러와 분쟁은 나날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원한과 보복으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지구촌의 진정한 평화는 어떤 무력이나 현란(絢爛)한 정치나 어느 한 이념으로써 가능한 것이 아닙니다.”

황교안 대표가 참석했던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발표된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예하의 봉축 법어에 귀를 기울였어야 했습니다. ‘배타적 종교와 극단적 이념으로 테러와 분쟁’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서 황교안 대표는 어떤 원칙과 기준을 가질 것인지 명확히 밝혀야 할 것입니다. 만일 이러한 상황에서 남을 존중하고 이해하고 포용하기보다는 오로지 나만의 신앙을 가장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것이 오히려 황교안 대표 개인을 위한 행복의 길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독재와 권위의 시대를 지나 민주와 평등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이 여정에서 우리는 획일화하고 통제되었던 과거와 달리 다양성과 차이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를 가져야 함을 알게 되었고, 혐오와 차별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나가야 할 것인가가 중요한 사회적 과제임을 깊이 인식하고 있습니다.

다양성의 범주에서 서로 다른 입장과 견해를 존중하고 이해하려고 하는 자세가 그 어느 때보다도 요구되는 시기입니다. 그리고 정치인, 특히 지도자들이야말로 이러한 자세를 가장 잘 실천해야 할 당사자들입니다. 사회 통합 더 나아가 한반도의 평화를 이루어야 할 책무를 이 시대의 지도자들은 짊어지고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존경하고 따르고자 하는 거룩한 스승들이 있습니다. 설사 내가 섬기지 않는 스승이라 하더라도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정상적인 지식인이자 교양인으로서 그 예를 갖추는 것조차 손사래를 칠 정도의 거부감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과연 우리 사회를 얼마나 행복하게 이끌고 나갈지 우려됩니다.

십여 년 전,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장에서 거룩한 인류의 스승들을 올바로 볼 수 있는 지혜를 직접 일러주신 종정 예하의 봉축 법어를 황교안 대표님께 전해드리며 그 뜻을 화두삼아 지도자로서의 자세에 대해 깊이 참구하시기를 바랍니다.

번뇌煩惱 속에 푸른 눈을 여는 이는 부처를 볼 것이요

사랑 속에 구원救援을 깨닫는 이는 예수를 볼 것입니다.

불기 2563년 5월 22일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램브란트 2019-05-28 10:35:50
부처님오신날에 합장을 안하다니!

황교활놈 속좁은 놈 찌질아! 꺼져버려.!!!

갑돌이 2019-05-25 15:02:00
은해사나 조계사 족속들
개독교에게서 어떤 떡고물을 얻어 먹을려고
황교안 개독선전하다니
개독교에게 당하면서도
정신을 못 차려
골수 맹신자 황교안을 받아 들이냐?
그리하고서도 너희들 잘 났다고
큰소리 칠테지

신주동 2019-05-24 00:18:05
피해 당사자인 조계종은 10일이나 지나서야 왜 이제 문제를 제기하냐? 저자거리 서민 중생들은 그날 상황을 즉시 알아채고 모든 불자들이 다 황교안 대표를 나무랐다. 그런데 조계종은 무슨 고민을 하다가 이제야 판단을 낸단 말인가? 생각을 이리 돌리고 저리 돌린 뒤에 내뱉은 것은 이미 답이 아닌 것 같다. 무지하고 어둡고 몽매해 보인다.

미륵도용궁사 2019-05-23 23:12:37
황교안은 전도사다
전도사는 목사와 마찬가지로 평신도가 아니다
이승만 장로는 대통령되어 제헌국회에서 목사로 하나님 나라 되게 해달라는 축도를 하게 했다
김영삼 장로는 대통령되어 국군교회 예배로 군불교총본산 호국원광사를 군화발로 짓밟았다
이명박 장로는 대통령되어 나라의 수도 서울을 그들의 하나님 야훼에게 바쳤다
신도인 장로가 대통령 되었어도 이런 만행을 저질렀는데 신도도 아닌 전도사가 나라를 맡게된다면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가
성시화, 성국화를 외치며 타종교 박멸의 호전적 선교 책동이 도처에서 준동하는 이 나라가 아닌가
그런데 다른 불교 종단의 군불교의 진입, 군승 진출을 철저히 봉쇄하고 있는 배타적 조계종!
이런 조계종이 전도사 황교안의 무례를 책망할 자격이 과연 있기는 한가

끼적끼적 2019-05-23 18:43:08
불자들는 각성해야합니다.
편향적인 정치인들은 절대로 지도자가 되게해서는 안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