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허위사실 유포’ 이도흠·손상훈·김영국 피소
‘달력 허위사실 유포’ 이도흠·손상훈·김영국 피소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9.10.08 15:57
  • 호수 150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반HC, 10월8일 중앙지검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국고보조금 횡령 혐의 날조
진실 없는 억측 반박했지만
참회 않고 기존 주장 되풀이
조계종사업지주회사 도반HC는 10월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에 따른 고발과 언론유포 등 명예훼손 혐의로 이도흠 정의평화불교연대 상임대표, 손상훈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원장, 김영국 한국불자언론인회 대표를 고소했다.
조계종사업지주회사 도반HC는 10월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에 따른 고발과 언론유포 등 명예훼손 혐의로 이도흠 정의평화불교연대 상임대표, 손상훈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원장, 김영국 한국불자언론인회 대표를 고소했다.

도반HC 대표였던 전 총무원장과 조계종출판사 전 대표를 달력 사업 국고보조금 횡령 의혹 등으로 고발한 이도흠·손상훈·김영국씨가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조계종사업지주회사 도반HC는 10월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에 따른 고발과 언론유포 등 명예훼손 혐의로 이도흠 정의평화불교연대 상임대표, 손상훈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원장, 김영국 한국불자언론인회 대표를 고소했다.

도반HC는 “2013년 달력 제작과 관련 두 건의 계약서 및 배포 현황 자료를 언론에 공개하는 등 객관적인 자료로 소위 불교시민단체라고 하는 이들의 주장이 왜 허위인지 상세히 밝혔다”며 “스스로 자신들의 검찰 고발 행위가 진실에 근거하지 않은 무리한 억측과 과도한 주장임을 깨닫고 참회와 자숙하기를 기대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말의 반성과 참회는커녕 재차 기자회견을 열고 황당한 논리와 괴변을 늘어놓으며 자료 공개를 요구했다”며 정평불과 자정센터, 불자언론인회와 이와 연관된 이들에게 명예훼손에 따른 법적 책임을 묻는 이유를 밝혔다.

이들 단체는 9월17일 자승 스님과 김모 조계종출판사 전 대표를 업무상 횡령과 보조금 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 국고를 지원받아 ‘2013년도 VIP고급달력’ 2000부를 제작했고, 조계종출판사에 1억원을 지불했지만 500부만 납품받았다고 주장했다. 1500부는 전 총무원장이 편취해 7500만원을 횡령했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이에 도반HC와 문화사업단은 9월24일 기자회견을 갖고 전문 달력업체 다해미디어와 계약서, 달력 배포에 관한 DM발송 목록 등을 언론에 공개하며 “의도적으로 날조된 허위사실”이라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사실상 의혹이 해소됐다는 게 교계 안팎의 시각이었지만 이들 단체는 다시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주장만 되풀이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국고보조금 횡령으로 고발하면서 자료를 보도자료에 첨부해놓고, 조계종의 해명 기자회견 뒤 관련 자료를 요구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 다해미디어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달력 총 제작부수가 3000부라고 주장했지만 이 또한 허위였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법보신문이 다해미디어 대표에게 확인한 결과 달력 총 제작부수는 5000부였으며 이에 따른 세금계산서, 작가에 지급한 저작권료 등 내역이 알려지면서 이들 단체의 논리가 궁색했다는 지적이 확산됐다.

도반HC는 “이번 고소를 통해 현재 한국불교문화사업단 및 도반HC에서 확인·보관하고 있는 일체 자료를 검찰에 제출하겠다”며 “정평불 등이 제기한 의혹이 진실에 근거하지 않은 허위 사실임을 밝혀내 이들의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행위에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508호 / 2019년 10월 1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벽계수 2019-10-19 09:09:30
절간에 신심도 없고 의리도 인간미도 부족할 뿐 아니라 사회에서도 질이 떨어져 직업도 변변치 않은 속인 몇 놈이 종단의 원로들을 비방하고 종정스님께 불경 스러운 언어를 퍼질르며 해종행위를 하는자들, 불교를 말살 하려는 작태와 이런 말종들을 앞세워서 제 놈들 쿠린 줄 모르고 징계받고 멸빈된 도적놈들이 도처에서 불법에 어긋나고 종헌과 종법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여도 수수방관 하는 사부대중이 과연 불자들 인가?

도대체 한 줌도 안되는 해종 행위자, 훼불 만행자,
쓸어 버리지 않고 불법이 과연 흥할것이며
불국토가 가능 하겠는가?

마약 사범 에게 도움 주겠다며 금품 수수한 전과 3범이 불교개혁외치는 것이 코미디이고 비극 아닌가
...
수행하겠다는 결사 대중 스님들도 비방하는 못된 해종 분자들을 쓸어 버리지 않고 흥법 포교는없다...

불자 2019-10-16 16:30:29
도대체 이도흠은 뭐냐. 성폭력 전과자 법진이 밑에서 논설위원을 하질 않나. 전과 3범과 어울려 불교개혁한다고 떠들질 않나. 이교도 불러 불교를 유신잔당이라 비방하지 않나. 불자는 맞나. 자칭 화쟁거사라니 참 재미있네

청산 2019-10-15 22:48:10
남을 비방하거나 폄훼하는짓이 무슨 독립운동쯤 으로 착각하고...
종단 구성원도 못되어...
통칭하자면 삼류 인생
잡고보면 시덥잖은
일전에 TV이에 노란 가사 입은 멸빈승이 나와 어찌나 우습꽝 스러 웠는지 어디서 얻어 터졌는지
주딩이는 불어 터지고 피멍이든..
그 자도 삶자체가 개차반 이었지
훼불만행 중놈에게 호법부 들먹여 야지
그럼 검찰청이나 종로 경찰서 들먹일까?
참 어지간히 남이 하는일 시기하고
9인의 천막결사 하시려는 장한 스님들 수행길에 걸릴적 거리는 꼴들 그 마구니 짓 혼나야 멈출테지...
한심한 자여!
비방 모욕행위 벌금형도 조금 인상되었다고 하더라
몇년째 자료
해종 찌라시에 글 올린것 모두 캠쳐 자료 수집중 이며
모욕 명예훼손 처벌 절차 간단합니다
경찰서 지능 범죄팀에 고발장 접수하면 즉각 검거

전과 3범 2019-10-10 15:10:33
자칭 불자라는 전과3범은 이번 기회에 전과가 늘것인가 관전 포인트네. 자료도 없이 고발남불하더니.

일지매 2019-10-10 09:48:58
해종 훼불 세력 정말 한 줌도 안되요
손 꼽으라면 이십명 안팎
그 자들의 저지르는 해악을 수수 방관 하더니
이제야 제대로 응당한 조치를 했네요
이슬람에서는 자신들의 교조나 교리 성직자를 해하면 즉각 처단하고 자폭 하기도 하며 이를 순교라 합디다
이 얼마나 두려운 호종의 의지 인가요
불법이 출가자든 재가자든 만만히 보고 훼불할 때는
응징하고 내부의 일을 외부로 떠들고 외부 세력을 끌어 들이는 종간나이 새끼들 처절히 보복하는것이 불교라는 공익에 도움이 된다고 본
그 놈들 스무 명 남짓 인사동 모처에서 술 처먹고
헛 소리 하는 장면 수시로 목격 해 보면 정말 스님네들이 뭣들 하고 있는지 조계종 승려 일만명 요놈들 한테 놀아나는 꼴이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