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움 겪는 철도노조 노동자 외면 못해”
“어려움 겪는 철도노조 노동자 외면 못해”
  • 최호승
  • 승인 2013.12.2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12월26일 입장문 발표 “화쟁위 통해 타협으로 풀겠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철도노조 노동자의 간절한 마음을 외면할 수 없다.”
조계종이 지난 12월24일 서울 조계사로 피신해온 철도노조 노동자를 부처님 품으로 끌어안고, 사회적 갈등 해결에 노력할 것을 선언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자승 스님)은 12월26일 입장문을 내고 “철도노조원 조계사 피신이 안타깝다. 조속히 대화로 해결되기 기원하며, 화쟁위원회가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쌍용차 노조, 밀양송전탑,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등 사회적 갈등 해결에 노력해 온 화쟁위원회를 통해 철도노조 문제도 대화와 타협으로 풀어나가겠다는 불교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조계종의 의지다.


특히 조계종은 부처님 품으로 피신할 수밖에 없었던 철도노조원을 감싸 안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계종은 “사회적 논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가 간절한 마음으로 부처님 품안으로 들어왔다”며 “종교적으로나 인간적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노동자를 외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비문중으로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보호하고 도움을 주고자 하는 것은 당연지사”라며 “철도노조 노동자들이 부처님 품에서 기도하고 그들이 바라는 대화로 사회적 갈등이 해결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계종은 조계사라는 종교적 공간에 대한 예의를 강조하고 철도노조 노동자들과 외부의 불필요한 만남도 경계했다.
조계종은 “부탁드린다. 조계사는 불교의 대표적 사찰이며 24시간 기도 수행하는 신성한 공간”이라며 “정치적인 행위, 집회 등 집단 이기적인 장소로 이용해선 안된다”고 했다. 나아가 “모든 입장을 떠나 조계사라는 종교적 공간을 편협하게 이용하는 어떤 행위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어려운 마음으로 기도하고 있는 철도 노조원들에 대한 만남도 자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음은 조계종 입장문 전문.

"화쟁의 지혜로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원합니다"
조계종 총무원

대한불교조계종은 철도노조원 조계사 피신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며, 조속히 대화를 통해 해결되기를 기원합니다. 향후 종단은 화쟁위원회(위원장 도법 스님)가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화쟁위원회는 그동안 사회적 갈등 문제에 대해 여러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기여하는 활동을 해왔습니다. 종도와 화쟁사상에 입각해 철도노조 문제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우리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사회적 논란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가 간절한 마음으로 부처님 품 안으로 들어 온 것에 대해 종교적으로나 인간적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노동자를 외면할 수는 없습니다. 자비문중으로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보호하고 도움을 주고자 하는 것은 당연지사입니다. 철도노조 노동자들이 부처님 품안에서 기도하고 그들이 바라는 대화를 통해 사회적 갈등이 해결되기를 바라며, 우리 종단도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부탁드립니다. 조계사는 불교의 대표적인 사찰이며 24시간 기도수행하는 신성한 공간입니다. 정치적인 행위, 집회 등 집단 이기적인 장소로 이용해서는 안되는 공간입니다. 모든 입장을 떠나 조계사라는 종교적 공간을 편협하게 이용하는 어떠한 행위도 있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어려운 마음으로 기도하고 있는 철도노조원들에 대한 만남도 자제되었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조계사에 들어온 노동자들이 건강하게 기도하고, 사회적 문제가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우리 모두가 지혜를 모아 이 문제가 대승적으로 해결되도록 함께 기도해 주시길 바랍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227호 / 2014년 1월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