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교육도 과외…불살생만 강조 불교 ‘답답’”
“성교육도 과외…불살생만 강조 불교 ‘답답’”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8.03.02 17:36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쟁위, 낙태 주제 집담회…불교계서 첫 번째 공론화

▲ 지난해 9월 청와대 국민청원에 ‘낙태죄 폐지’ 청원이 한 달만에 23만명의 추천을 받은 이후 6개월만이다. 불교계에서 처음 ‘임신중절’을 주제로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생명 관련 사회의제에 무관심하다는 법보신문의 연속보도에 조계종이 불교생명윤리위원회 설립에 착수했지만, 임신중절을 터놓고 이야기하는 자리는 의미가 컸다.
“성교육도 과외를 하는 시대다. 불교는 언제까지 불살생만 강조하고 있어야 하나?”

두 아이를 임신하고 육아를 하고 있는 30대 불자 여성은 임신중절(낙태)의 현실적인 문제와 불교계의 모호한 입장을 지적했다. 참석자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얻었다. 지난해 9월 청와대 국민청원에 ‘낙태죄 폐지’ 청원이 한 달만에 23만명의 추천을 받은 이후 6개월만이다. 불교계에서 처음 ‘임신중절’을 주제로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생명 관련 사회의제에 무관심하다는 법보신문의 연속보도에 조계종이 불교생명윤리위원회 설립에 착수했지만, 임신중절을 터놓고 이야기하는 자리는 의미가 컸다. 이 자리는 태아의 생명권과 여성의 자기결정권 등 이분법적 사고보다 임신중절을 결정할 수밖에 없는 삶의 고통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화쟁위원장 도법 스님의 의견에서 시작됐다.

육아 중 대불련 간사 주장
현실적 지적 공감 이끌어
“낙태, 고통 문제로 봐야”


조계종 화쟁위원회(위원장 도법 스님)는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미래세대위원회와 2월28일 서울 전법회관 3층에서 ‘낙태, 화쟁(和諍)의 눈으로 이야기하다’라는 주제로 집담회를 열었다. ‘낙태죄 폐지’ 찬반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불교적 시각으로 사안을 살펴보기 위해서다.

집담회에서 이현진 대불련 간사의 주장에 이목이 집중됐다. 부모와 대학생 시절 친구, 초등학생 자녀 친구들 학부형 등 세 번의 간접 임신중절 경험으로부터 정리된 입장이었다. 일본서 5년 동안 살면서 미혼모를 따듯하게 바라보는 일본의 시선과 응원 등 사회적 분위기 조성과 제도 구비, 특히 종교계의 적극적 참여가 주된 주장이었다.

이 간사는 “초등학생 때부터 절을 다니고 불교와 가깝게 지냈다”면서도 “불교계에서 불살생만 강조했지 임신중절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들어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기독교는 교리로 엄격히 규제한다”며 “임신중절에 종교적 가치관이 큰 영향을 미친다. 반면 불교계는 심리적인 가치관 심어주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학교에선 쉬쉬하고)30만원을 내고 과외로 성교육 받는 한국사회가 과연 바람직한가” 반문한 뒤 “여성과 가정을 지킬 것인지, 임신중절 대책 등 모두를 아우르는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의 자기결정권 존중을 강조한 박지연 대불련 간사도 “불교계는 그들의 고통을 나눌 수 있도록 제도와 시스템 만들고, 불교 내부적 교육이나 사회적 이슈인 미투 운동에도 관심 갖고 세심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수빈 대불련 사회홍보부장과 대불련 활동 중인 이윤섭씨는 한국사회의 성교육과 가치관 교육 부족을 꼬집었다. 이 홍보부장은 “대학교 2학년이지만 임신, 출산, 육아까지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했다”며 “임신 후 삶의 변화를 안다면 성관계 전 조심하고 자신을 더 아낄 수 있는 선택을 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또 “불교에서 임신중절이 옳은지 그른지도 중요하지만 앞서 청소년 불자들을 어떻게 교육해서 옳은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는지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윤섭씨도 “미국에서 고등학교까지 나왔다. 학교에서 임신중절과 성교육 등을 담당한다”며 “토론 후 에세이를 제출하면서 피상적 교육을 벗어나 자신의 생각을 갖도록 유도한다. 교육과 토론이 학교 현장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했다.

큰 공감을 표한 60대 여성 참가자는 “생명존중을 뒷받침할 수 있는 사회 시스템 미비는 큰 문제”라며 “태아와 산모 모두를 보호하는 화쟁적인 대책이 시급하다는데 동의한다”고 갈무리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30호 / 2018년 3월 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길가다 룸비니 동산에서 2018-03-05 14:43:23
나시고 일곱걸음 걸으시고

그리고 친모가 아닌 이모한테서 크시고

그리고 결혼하시고

그리고 아이를 낳으시고

그리고 또 출가를 결심하시고

그리고 성불을 하시고

그리고 또 또 또 또....또...또....

룸비니 동산 2018-03-05 14:39:16
일곱 걸음 걸으시고 .......................천상천하 유아독존을 말씀하셨네요

룸비니동산 일곱걸음 복지 센터 또는 대안학교
만들어주시고

미성년자 또는 사정이 있어 낙태 또는 순산하고 새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여러 다각도로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네요

미혼모들이 행복하게 살아서 사회의 일꾼이 되도록 도와주셔야 합니다.

일곱걸음 복지센터에서 사찰음식을 가르쳐 주셔서 훌륭한 공양주 보살님이 되실수도 있고
우리 동자님들은 행복하게 사찰에서 잘 자랄수 있지 않을까요??

큰 지붕 만들어 주세요

잠시 쉬어갈수있도록이요

국번없이 1366, 112, #metoo 2018-03-05 14:31:43
우리의 할머니
우리의 어머니
우리의 누이
우리의 아내
우리의 처제
우리의 여동생
우리의 연인
우리의 딸
우리의 손녀
우리의 아이들

스스로 단도리 잘 하세요. (증거수집필수)

성능 좋은 녹음기 구매 상시 착용
경찰신고 후 증거자료(CCTV 외 블랙박스)당일확보가능

직장내 성폭력, 성상납 근절되어야 합니다.

간곡히 지금바로 신고하세요

한국성폭력상담소 02-338-5801~2
한국여성의전화 02-2263-6465
다누리콜센터 1577-1366
여성긴급전화 국번없이 1366
한국여성민우회

더 시급한 것은 2018-03-03 22:24:55
중들에게 성폭력승이 안되도록 성도덕교육부터 시켜라.
조계종단이 은처승 집단이 되어서야 되겠나?
지계청정만이 포교의 실질적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은처승 퇴출!

똘망똘망 동자승은 2018-03-03 15:50:34
우리의 미래입니다.
우리의 인재불사는 계속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