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정 “총무원장, 명예롭게 퇴진해야”
조계종 종정 “총무원장, 명예롭게 퇴진해야”
  • 최호승
  • 승인 2018.08.08 11:37
  • 호수 1451
  • 댓글 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제 스님, 8월8일 종도들에게 교시
외부세력·정치권력 개입 절대 안 돼
종법 의한 차기 총무원장 선출 강조
밀운 스님은 “종정 예하 하교 말씀
이행 못했다“ 위원장 등 모두 사직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종도들 의견을 물어 조속한 사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종정 진제 스님이 교시를 통해 설정 스님의 명예로운 퇴진을 요청했다. 또 종헌종법의 이행과 정치권력 및 외부세력의 개입을 부정함에 따라 일부에서 추진 중인 승려대회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진제 스님은 8월8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종정교시’를 발표하고 “종헌종법 속에서 명예로운 퇴진이 이뤄지고,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제 스님은 원로회의 의장 세민 스님이 대독한 교시에서 “사부대중과 국민 앞에 한 점 의혹도 남김없이 소상히 소명하도록 하교한 바 있다”며 “설정 스님은 항간에 제기된 의혹의 사실유무를 떠나 종단 화합과 안정을 위해 용퇴를 거듭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밀운 스님 기자회견장에 설정 스님은 동석해 종단 혼란을 신속히 수습하기 위해 사퇴하기로 약속했으나 동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진제 스님은 “종단 제도권에서 엄중하고도 질서 있는 명예로운 퇴진이 수반돼야 한다”며 “율장 정신을 받들어 종헌을 준수하고 종헌종법 질서 속에서 사부대중과 국민 여망에 부응해 여법하게 선거법에 의해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진제 스님은 일부 승가단체에서 예고한 초법적 성격의 8월23일 승려대회를 의식한 듯 화합을 강조했다. 진제 스님은 “사부대중은 시시비비의 속박에서 벗어나 상호 자성과 용서로써 수행본분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대화합의 장에서 다함께 중지를 모아 불교 중흥의 대장정에 동참해야 하겠다”고 일렀다.

종교의 자율성을 거듭 강조한 진제 스님은 정부, 타종교인, 시민사회단체 등 외부세력 개입을 우려하기도 했다. 진제 스님은 “정교분리 원리와 원칙에 의해 종교가 정권에 예속되거나 종속되면 안 된다”며 “외부세력과 정치권력이 종교에 절대 관여해서는 안 된다”고 경계했다. 이어 “10·27법난은 정권이 초세간적인 불교 교단과 교권을 유린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깊은 상처를 남겼다”며 “법난이 불교사에 또다시 반복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 불교는 그 어느 때보다 자주·자율을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제 스님은 원로회의 의장 세민 스님이 대독한 교시에서 “종헌종법 속에서 명예로운 퇴진이 이뤄지고,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제 스님은 원로회의 의장 세민 스님이 대독한 교시에서 “종헌종법 속에서 명예로운 퇴진이 이뤄지고,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진제 스님은 “종도들은 과거 일은 조고참회하고 불자 본분으로 교단과 교권을 수호해 불조의 혜명을 받들어 불은에 보답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심대한 심려를 끼친 점 매우 가슴 아프다”며 “살을 저미고 뼈를 깎는 자정으로 국민의 뜻에 함께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종정은 조계종의 신성을 상징하며 종통을 계승하는 최고의 권위와 지위를 지니며, 종단 비상시에 원로회의 재적 3분의 2 이상의 제청으로 중앙종회를 해산할 수 있는 권한을 지니고 있다.

한편 8월6일 “위원회 활동이 종료되는 8월30일까지 유전자 검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용퇴를 권유하겠다”고 밝힌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장 밀운 스님은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밀운 스님은 8월8일 종정예경실에 제출한 사직서에서 “종정스님의 하교를 이행 못한 책임을 지고 종정 자문위원장과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장직을 모두 사임한다”고 밝혔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51호 / 2018년 8월 1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angun7 2018-08-10 16:35:29
퇴진을 반대한다 !
총무원장, 명예롭게 퇴진해야, 라니?
의혹의 대상이 된 것 자체 만으로도 책임을 지셔야 합니다. 라니?

이 무슨 어거지 아우성인가!?
민주주의국가에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증거를확보한 후에만 퇴진을 요구할수있다.
북조선에서 ,일방적으로 죄명을 낭독하고 올소부애가 올쏘! 하면 , 재판없이
길거리광장에서 처형하는 ,미개한 인권탄압 선동 선전하는 인민재판을 중지해야한다.

dangun7 2018-08-10 16:33:57
의문? 투성이 ,
39일단식한 설조스님은 왜이렇게 건강하고 피등피등한가?
배포한 녹취서와 녹음을 사법기관에 전달하지않고 ,
왜? 조계종 교권 자주 혁신위원회에 전달하는가?
도현 스님 당신은 중이 맛나?
1998년 것 20년이나 지난것을 왜?지금공개하나?
김00씨는 왜?당신을찾아갓나? 당신과의관계는?
설조스님의 단식이 사실인지 종합병원의 확인이필요?
도현 의 녹취서와 녹음 을 사법기관의 진실여부 확인필요.

깜빵 가즈아~ 2018-08-10 14:34:09
태국 법원은 9일 신도들에게 받은 기부금으로 자가용 비행기를 굴리며 사치스러운 생활을 영위해온 태국의 한 파계승, 일명 '제트기 승려'에게 114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룸비나 2018-08-10 11:14:58
명예로운 퇴진으로 단어 포장해서 압박 하시네요.
불자로서 사퇴반대에 한표 던집니다.
사퇴 결사 반대

승봉 2018-08-10 07:59:00
재가불자로서 참으로 갑갑하네요.
누가 옳고 누가 그릅니까?
지금 권력을 잡은 쪽도 그 반대 진영도 모두 권력과 이권 쟁탈전으로밖에 보여지지 않습니다.

이렇게 합시다.
스님들이 출가시 초발심대로 돈과 권력으로 부터 멀어지도록 재가 불자들이 사찰과 종단을 운영하고 스님 외호하는 시스템으로 개혁합시다.
출가때 총무원장 되겠다고 서원하는 행자없습니다. 출가하면서 부자되겠다고 원을 세우는 행자없습니다. 스님이 직접 돈을 만지고 권력을 갖는 현재의 시스템으로는 악순환을 끊을 수 없다고 봅니다. 이젠 어느누구도 본분을 잃으면 국민이 용서치 않습니다. 스님이 스님 역할을 제대로 할 수있게 만들어 드리는 것, 이것만이 '부처님 가르침'에 가장 부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