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귀도(餓鬼道)
아귀도(餓鬼道)
  • 김형규 대표
  • 승인 2020.03.02 15:08
  • 호수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에 걸신들린 귀신들

코로나19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신천지 교회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속출하더니, 대형교회에서도 확진환자가 발생해 교회를 통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수천 명에서 많게는 수만 명이 모여 예배를 보는 대형교회 구조상 방치하면 감당하기 어려운 재앙의 진앙지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 차원에서 협조를 구하는 등 상황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그러나 이런 집단감염의 우려에도 상당수 교회들이 예배를 강행하고 있어 공분을 사고 있다. 이들이 예배를 강행하는 이유는 돈 때문이다. 겉으로는 일요일 예배가 절대 지켜야할 교리라고 주장하지만 실상은 그날 들어오는 천문학적인 헌금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부목사의 코로나19 감염사실에도 예배를 강행하려다 포기한 명성교회가 재빨리 ‘온라인 헌금’을 공지해 신도의 목숨보다 소중한 헌금의 위력을 짐작케 했다.

사실 종교활동을 통한 집단감염 우려에 가장 발 빠르게 대응한 것은 불교계였다.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신천지 교회를 통한 감염이 확산되자 대구경북 사찰들은 법회와 성지순례 등 일체활동을 중지했으며 산문을 폐쇄하기도 했다. 조계종 총무원에서도 일체의 법회를 중지하는 감염예방지침을 전국사찰에 하달했다. 뒤이어 가톨릭도 전국 성당에서의 미사를 중단했다. 법회를 중단함으로써 사찰 운영에 엄청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발 빠르게 대응한 덕분에 법회를 통한 감염이 단 한 건도 발견되지 않았다.

사실 이단이다 정통이다 싸우고 있지만 신천지 교회와 다른 교회들 모두 국민들 관점에서는 같은 개신교일 뿐이다. 그리고 신도들과 국민들의 집단감염 경고에도 예배를 강행하는 대형교회들은 또 다른 신천지일 뿐이다.   

불교에 아귀(餓鬼)라는 귀신이 있다. 몸은 태산만 하고, 목구멍은 바늘구멍만 해 배고파 걸신이 들린 귀신이다. 이들이 모여 있는 곳이 아귀도(餓鬼道)다. 지금 우리 눈앞에 종교를 앞세운, 돈에 걸신들린 아귀들이 득실거리고 있다.

김형규 대표 kimh@beopbo.com

 

[1527 / 2020년 3월 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