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행 스님 “결사대중 뜻 받들어 한국불교중흥 이끌어야”
원행 스님 “결사대중 뜻 받들어 한국불교중흥 이끌어야”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01.05 11:31
  • 호수 152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4일 상월선원 철야법회 법문
“100일간 용맹정진은 대단한 일
해제날 상월선원에 아홉 해 뜰 것”
철야법회에 사부대중 400명 동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1월4일 경자년 첫 철야정진법회가 열린 상월선원을 찾아 법문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1월4일 경자년 첫 철야정진법회가 열린 상월선원을 찾아 법문했다.

“영하 10도를 오르내리는 엄동설한 속에서 9명 큰스님들이 한국불교중흥을 위해 용맹정진하고 있습니다. 1주일도 어려운 것이 용맹정진인데, 하루 한 끼만 먹고 씻지도 못하고 묵언을 하면서 100일 동안 진행하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입니다. 상월선원이 해제하는 날 아홉 개의 큰 해가 뜰 것입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1월4일 경자년 첫 철야정진법회가 열린 위례 상월선원을 찾아 한국불교중흥을 발원하며 목숨 건 용맹정진을 이어가고 있는 결사 대중들을 찬탄하고, “9명 스님들의 뜻을 본받아 사부대중 모두 한국불교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법회에는 총무부장 금곡 스님을 비롯한 총무원 교역직 스님 30여명과 중앙승가대 총장 원종, 중앙종회의원 일감, 원명, 법원, 진경, 탄웅 스님, 초심호계위원 성화 스님, 윤성이 동국대 총장, 박범훈 불교음악원장 등이 참석했다. 또 서울 조계사, 봉은사, 국제선센터, 수국사, 전북포교사단, 동국대 교직원, 총무원 종무원 등에서 온 사부대중 400여명이 법당을 가득 메워 상월선원의 정진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상월선원에는 사부대중 400여명이 참석해 법당을 가득 메웠다.
상월선원에는 사부대중 400여명이 참석해 법당을 가득 메웠다.

이날 초청 법사로 나선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불교가 한반도에 전래된 과정을 설명하면서 한국불교가 역경 속에서도 명맥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수많은 역대 선지식들의 위법망구의 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음을 역설했다. 스님은 “우리나라에 불교가 전래된 이래 불교가 위기에 빠지고 수행가풍이 흐트러질 때마다 선지식들은 결사를 해왔다. 근래에는 봉암사에서 성철 스님이 큰 결사를 하셨고, 그 뒤로도 크고 작은 결사들이 있었다”면서 “위례 상월선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결사야말로 근래에 귀감이 되는 결사로, 그 뜻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고 찬탄했다. 스님은 이어 “9명 스님들이 모두 건강하게 회향해 도업이 성취될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스님은 또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의 원력과 정진을 본받아 이제 사부대중 모두가 불교의 미래를 함께 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스님은 “전임 총무원장스님들의 노력으로 종단은 이제 안정을 찾고 있다”면서 “이렇게 마련된 초석 위에 사부대중은 힘을 합쳐 벽돌을 쌓아야 한다. 그것은 백만원력으로 결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만원력결집’은 한국불교중흥을 위해 하루 100원을 보시하는 불자 백만 명을 모으자는 것으로 원행 스님이 지난해부터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불사다.

스님은 “당장 하루에 100원씩을 보시하는 불자 100만명을 모으는 것은 쉽지 않더라도 20만명만 모인다고 해도 하루에 2000만원이 모이고, 한 달이면 6억원, 1년이면 72억원의 돈이 모이게 된다”며 “(이렇게 100만명이 모인다면) 우리 불교가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자부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님은 이날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백만원력결사가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다는 점도 밝혔다. 스님은 “계룡대 영외군법당 건립을 위한 설계작업이 진행되고 있고, 설매·연취 보살의 50억원과 통도사가 기증한 30억원 상당의 토지가 마련되면서 3월26일 인도 부다가야에서 한국 법당 기공식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사부대중을 위한 요양원 건립과 경주 남산에 쓰러져 있는 마애불상을 일으켜 세우는 불사도 추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님은 “사부대중의 원력을 모아 9명 스님들이 위법망구의 마음으로 용맹정진하고 있는 이곳에도 포교당을 건립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불자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스님은 “100일간 용맹정진하는 스님들을 본받아 사부대중들도 참선, 염불, 간경, 주력, 가람수호, 사회복지, 포교라는 7가지 가운데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실천해야 한다”며 “그렇게 될 때 한국불교는 변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문을 마친 원행 스님은 이날 ‘용맹정진 도업성취 법륜상전(勇猛精進 道業成就 法輪常傳)’이라는 글귀를 적은 소원지를 상월선원에 내걸고 결사 대중들의 용맹정진이 무탈하게 회향되기를 염원했다.

총무원장 원행 스님의 법문에 이어 참석 대중들은 신묘장구대다리니 독송, 108배 참회정진, 좌선 등을 이어가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철야정진기도를 진행했다.

위례=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법문을 마친 원행 스님은 이날 ‘용맹정진 도업성취 법륜상전(勇猛精進 道業成就 法輪常傳)’이라는 글귀를 적은 소원지를 상월선원에 내걸고 결사 대중들의 용맹정진이 무탈하게 회향되기를 염원했다.
법문을 마친 원행 스님은 이날 ‘용맹정진 도업성취 법륜상전(勇猛精進 道業成就 法輪常傳)’이라는 글귀를 적은 소원지를 상월선원에 내걸고 결사 대중들의 용맹정진이 무탈하게 회향되기를 염원했다.

[1520호 / 2020년 1월 1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국대 총장 2020-01-06 09:22:47
부부 교수가 왜 저리 열심히 상월선원에 오나 했습니다. 다 뜻하는 바가 있었군요. 그런데 누가 진짜 총장일까요? 바깥 양반일까요?

이제 안 간다 2020-01-05 22:58:21
상월선원이 언제부터 꿀 단지가 됐는지. 탐욕들이 놀랍네요. 미리 축하드려요 총장돠기 참 쉽네요.

불자 2020-01-05 20:41:06
꼭 그렇게 시끄럽게
해야 하는지?

성조 2020-01-05 15:47:29
땡중들 산에서 하산하라고 해둔 자들이 신도라서 어쩜 신도들 말도 잘들어살아가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