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전국사찰 법회 등 모든 행사 전면 중단" 시달
조계종 "전국사찰 법회 등 모든 행사 전면 중단" 시달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02.23 15:37
  • 호수 156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23일 코로나19 확산 추가 지침
초하루법회 등 대중행사 전면 금지
“한시적 산문폐쇄 등 선제조치 취하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조계종이 전국사찰에 긴급 지침을 내리고 모든 법회 및 대중행사를 전면 취소하라고 시달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223코로나19 바이러스확산과 관련해 추가 지침을 내리고 전국의 모든 사찰은 2월24일 예정된 초하루법회를 비롯한 모든 법회, 성지순례, 교육 등 대중들이 참여하는 행사와 모임을 전면 취소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는 일부 지역의 사찰에서는 반드시 이 같은 지침을 준수할 뿐 아니라 한시적 산문폐쇄 등 적극적인 선제 조치를 검토하라"고 지침을 내렸다.

조계종 총무원은 우리 종단을 비롯한 국가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이로 인한 국민들의 고통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긴급하게 추가 지침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조계종 총무원은 교구본사는 관할 말사에서 추가 지침이 준수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도와 안내를 당부했다.

앞서 조계종 총무원은 2월20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대구경북 사찰을 중심으로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최소 2주간 신도들이 모이는 모든 법회 및 성지순례, 교육, 기타 행사 등을 자제해 달라는 지침을 시달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퍼지면서 감염예방 지침을 전국사찰로 확대했다.

조계종은 추가지침을 통해 사찰 상주 대중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각 사찰은 손 세정제 및 체온계 등을 구비하며 주요시설과 공간에 소독을 강화하는 등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조계종 전국 사찰에 지침을 전달, 모든 법회 및 대중행사가 중단된 가운데 서울 조계사도 2월24일 초하루 법회를 전면 취소했다. 조계사는 하지만 법회 중단에도 사찰을 찾는 신도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점을 감안, 법당 입구에 체온 측정 용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참배객들의 주소 등 인적사항을 기제토록 하는 등 코로나19확산 방지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조계종 전국 사찰에 지침을 전달, 모든 법회 및 대중행사가 중단된 가운데 서울 조계사도 2월24일 초하루 법회를 전면 취소했다. 조계사는 하지만 법회 중단에도 사찰을 찾는 신도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점을 감안, 법당 입구에 체온 측정 용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참배객들의 주소 등 인적사항을 기제토록 하는 등 코로나19확산 방지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 봉은사도 2월21일부터 모든 법회를 잠정 중단한 가운데 일주문에서부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고 모든 시설 입구에 손소독제를 비치했다. 특히 사중 전체구역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 매주 1회 사중방역을 지속할 계획이다.
서울 봉은사도 2월21일부터 모든 법회를 잠정 중단한 가운데 일주문에서부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고 모든 시설 입구에 손소독제를 비치했다. 특히 사중 전체구역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 매주 1회 사중방역을 지속할 계획이다.

조계종은 또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국민의 고통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조석 예불 등 기도 때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고통을 겪는 분들의 조속한 쾌차와 국민들이 심신 안정과 회복을 위한 축원을 시행하도록 했다.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우리 불교는 전통적으로 국가와 어려움에 처했을 때마다 항상 앞장서 국민들과 함께 고난을 극복해 온 역사가 있다면서 교구 본말사를 비롯한 모든 사찰에서 종단의 지침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합천 해인사를 비롯해 범어사, 은해사 등 영남권 교구본사들은 산문을 폐쇄하거나 초하루 법회를 비롯한 대중 법회를 취소하고 영상 법회로 대체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나서고 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코로나19 관련 대한불교조계종 전국 사찰 긴급지침(2차)

1. 2월24일 초하루법회를 비롯한 모든 법회, 성지순례, 교육 등 대중들이 참여하는 행사와 모임은 전면 취소한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는 일부 지역의 사찰에서는 반드시 준수할 뿐만 아니라, 한시적 산문폐쇄 등 적극적인 선제 조치를 검토한다.

2. 사찰 상주 대중을 위해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을 구비하고, 주요 시설과 공간에 소독을 강화하여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3. 조석 예불 등 기도 시 코로나바이러스로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의 조속한 쾌차와 국민들의 심신 안정과 회복을 위한 축원을 시행한다.

4. 우리 불교는 전통적으로 국가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항상 앞장서 국민들과 함께 고난을 극복해온 역사를 상기하고, 종단의 지침에 적극 협조한다.

[1526 / 2020년 2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승적 결단 2020-02-24 23:17:25
신속하고 시의적절한 조치에 응원을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