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종식 기원 특별 기도정진 동참하세요
코로나19 종식 기원 특별 기도정진 동참하세요
  • 임은호 기자
  • 승인 2020.03.04 14:38
  • 호수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포교원, 개인 수행 독려
매일 2회, ‘약사여래경’ 등 독경
이웃과 공동체 위한 기도 진행

날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염원하며 각자에 맞는 수행 방식으로 기도정진에 동참하는 것은 어떨까?

조계종 포교원(원장 지홍 스님)이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며 사부대중 특별 기도정진을 독려하고 있다. 이번 특별 기도정진에 동참하는 사부대중들은 ‘약사여래경’과 ‘보배경’을 주요경전으로 해 코로나 사태가 종식 때까지 개인이 수행하는 장소에서 매일 2회(조석예불) 이상 이웃과 공동체를 위한 기도를 진행하면 된다.

‘약사여래경’은 전통적으로 병고를 극복하기 위해 대승 불교권에서 널리 독송되었던 경전이다. 또 ‘보배경’은 웨살리에 전염병이 퍼졌을 때 부처님께서 독송하도록 권하셨던 경전으로 ‘숫타니파타’에 실려 있다.

포교원은 이번 기도정진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사부대중 개인 연락망 및 단체 메시지방 등에 기도문과 지침, 발원문 등을 배포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조계종 홈페이지를 통해 마음거울 108앱, 붓다로 살자앱 등을 다운로드해 각자에 맞는 수행 방식으로 기도정진할 수 있다.

포교부장 정인 스님은 “국가적 비상상태인 현재, 개인적 원력을 세워 종단과 사찰, 사회에서 진행하는 코로나 극복 기부 등에 자유롭게 동참하는 보살행 실천의 일환”이라며 “이번 기도 정진은 종단 및 사회 각계서 시행하는 각종 기도, 기원 캠페인에 개별적으로 동참하고 이웃들에게도 권선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달로 다가온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재적사찰이나 인연 있는 사찰에 가족과 이웃을 위한 서원의 등달기에 동참하는 것도 보살행의 실천”이라고 설명했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1528호 / 2020년 3월 1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