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 Painting
Zen Painting
  • 법보신문
  • 승인 2005.08.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된 석탑의 푸른 이끼, 그 위에 떨어진 마른 나뭇잎. 그 모습이 내 마음에 문득 하나의 그림으로 다가왔습니다. 자연이 그린 그림. 내 마음이 열려있었던가요? 미처 알아보지 못했던 아름다움이 눈에 들어온 것입니다. 마음이 무심하면, 자연의 무심한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알게 됩니다. 저는 그것을 이라 부르게 되었습니다. 눈 뜬 사람에게 세상은 크나큰 갤러리입니다.

- 계룡산 갑사 공우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