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공조시스템 구축…첫 소방차 4분 이내 도착
민-관 공조시스템 구축…첫 소방차 4분 이내 도착
  • 법보신문
  • 승인 2005.12.1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화재예방대책은
문화재 보존, 관리에 있어 선진국에 해당되는 일본의 화재예방대책은 어떨까.

지난 1949년 호류지 화재로 인해 금당벽화가 소실되는 등 뼈아픈 경험을 한 바 있는 일본은 이일을 계기로 매년 1월 26일을 ‘문화재 방재의 날’로 지정, 문화재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를 꾸준히 점검할 뿐 아니라 관·민이 공동으로 화재예방 대책 시스템을 구축해 화재로 인한 문화재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세미나에서도 일본 교토의 방재대책 사례를 발표한 전 교토소방국장 마스다 히사오<사진> 씨의 발표문은 관심을 끌었다.

마스다 히사오 씨는 “교토는 ‘나무와 종이의 문화도시’라고 불릴 만큼 많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어 한번 화재가 발생하면 한 순간에 모든 문화재가 잿더미로 변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안고 있다”며 “따라서 교토의 소방체계는 무엇보다 문화재를 지키는 방재체제로 움직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교토의 소방체계는 각 문화재 주변에 ‘소방구급 방재의 디지털화’, ‘발신지표시 시스템’, ‘소방헬기 화상전송시스템’, ‘고소감시카메라 시스템’ 등 고성능 소방지령시스템을 도입하고, 지자체 소방청, 도도부현 소방방재과, 총무성 소방청이 핫라인으로 구성돼 화재 발생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화재 발생시 최초 소방차가 4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도록 했으며 민·관 공조체제를 구축해 화재를 조기에 진화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각 지자체마다 화재예방조례를 마련해 화재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문화재 방재 국제 네트워크도 추진해 화재예방활동에 대한 정보도 강화하고 있다고 마스다 씨는 강조했다.

권오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