④ 이종구/ 헌화
④ 이종구/ 헌화
  • 법보신문
  • 승인 2006.08.1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꽃 같은 생명 보살펴 주시길…

석굴암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처럼 서있는 11면 관음보살을 그렸다. 영원한 우주의 한 가운데에 계신다.

하단의 왼쪽 구석에 작은 제비꽃을 그렸다. 관음보살께 바치는 꽃이다.

인간의 가난을 구제하고 고통스러운 이들을 위안해 주시는 관음보살께 드리는 우리 산하와 우리 민족의 삶과 함께해 온 들꽃이다.

비록 보잘 것 없는 작은 들꽃 몇 송이에 불과하지만 인간의 삶도 부처님 앞에서는 그것에 불과할 지도 모른다.

제비꽃 몇송이는 보살께서 보살펴 주시는 작고 힘없는 모든 생명(자연과 인간)을 상징하는 것이다. 

작가 노트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