⑤ 문무대왕릉 일출/ 김성호
⑤ 문무대왕릉 일출/ 김성호
  • 법보신문
  • 승인 2006.08.3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돋이

경주시내에서 약 36km 떨어진 동해 바다에 있는 대왕암(大王岩)은 삼국을 통일한 신라 제30대 문무대왕(文武大王, 재위 661?681)의 바다무덤[海中陵]으로 해안에서 200m 떨어진 곳에 약 20m의 바위섬으로 되어 있다.

인공으로 사방에 수로를 만들어 그 가운데에 조그마한 수중 못을 만들고, 그 안에 길이 3.6m, 너비 2.9m, 두께 0.9m 크기의 화강암을 놓았다. “내가 죽으면 화장하여 동해에 장례하라. 그러면 동해의 호국룡(護國龍)이 되어 신라를 보호하리라”라는 대왕의 유언에 따라 불교식 장례법으로 화장하여 유골을 이곳에 모셨다고 전한다. 이런 형태의 능은 그 유례를 찾기 어렵다. 김성호의 ‘문무대왕릉 일출’은 어둠을 뚫고 해가 솟아오르고 있는 동해바다를 그린 것이다. 어딘가에 오늘도 후손을 걱정하는 용이 된 문무대왕을 뵙는 듯하다. 그림을 그리는 중에 가장 어려운 소재가 일출이다. 누구나 일출 일몰 사진을 찍은 뒤 실망했던 기억들이 한번 씩은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문무대왕릉과 일출만큼 어울리는 시점이 또 있기는 어려울 것이다. 

북촌미술관 부관장 이승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