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보신문
  • 승인 2006.08.3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 뽑는 울력을 하는데, 큰스님 방 앞에는 풀도 적더라.

고개 들어 언덕을 보니, 거기는 풀투성이인데 뽑고 싶기는커녕 보기 좋기만 하다.

마당과 야산만 구별하지 않으면, 풀 없는 것도 상관 않고 풀 있는 것도 상관 않을 텐데.

번뇌 즉 보리.

그래도 나는 마당에 있으니, 풀을 뽑는다. 그러다 잠시 멈춘다. 다 뽑아버리면, 큰스님이 얼마나 심심할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