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의 늪
욕망의 늪
  • 법보신문
  • 승인 2011.07.1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은 고통스럽지만 삶의 전환 계기
집착 끊으려면 깨어 있으려 힘써야

병처럼 우리의 삶을 고통스럽게 하는 것도 드물다. 병원을 찾는 사람들 대부분도 병고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그렇다고 병이 역기능만 있는 것은 아니다. 병은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게 하고 새로운 인생의 전환점을 제공해줄 수도 있다.


나 자신이 그랬다. 2007년 6월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을 때 내가 정말 죽을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과 진지하게 맞닥뜨렸다. 동시에 정말 소중한 것이 무엇일까, 내가 출가한 이유가 무엇일까를 돌아보게 됐다. 그 결과 내가 출가한 이유는 수행을 하기 위해서였고, 수행의 즐거움을 더불어 나누는 일보다 더 소중한 것이 없음을 새삼 깨달았다. 첫 수술을 마치고 나는 수행자로서, 명상지도자로서의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다. 오랫동안 운영해왔던 마산의 포교당과 어린이집을 강원 선배 스님께 부탁드리고 그 절을 찾지 않았던 것도 그 때문이다. 내게 암은 또 한 번 출가하는 계기였다고 할 수 있다.


병을 계기로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것은 비단 나뿐 만은 아니다. 병으로 인해 헛된 욕망으로부터 벗어나거나 수행의 삶, 나눔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얼마든지 있다. 병고를 통해 새로운 인생의 가치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간혹 그렇지 않은 경우들도 종종 보게 된다. 언제 죽을지 모르는 상황에서도 돈과 명예에 집착하고, 그렇게 허무하게 인생을 마치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런 가련한 인생은 세속 사람들뿐 아니라 머리 깎고 먹물 옷을 입은 스님들에게서도 간혹 볼 수 있다.


강원도의 한 사찰 주지 스님도 그랬다. 3년 전 그 스님이 우리 병원을 찾았을 때 이미 위암이 말기로 치닫고 있었다. 스님은 상좌도 여러명 있었고 그 중에는 스님을 직접 돌보겠다고 강원을 휴학하고 온 분도 있었다. 그러나 스님은 누구도 믿지 않는 듯했다. 직접 사찰을 운영해야 하고, 진행 중인 불사도 자신이 아니면 절대 안 된다고 생각했다. 설상가상으로 사찰 주변이 재개발과 연결되면서 마을주민들과 매일 대책회의를 하고, 이곳저곳 관공서를 뛰어다녔다.


나는 스님께 간곡히 말씀드렸다. 당분간 상좌들에게 절 일을 맡기고 다른 곳에서 몸을 돌보시라고 했다. 암 치료에 있어 가장 큰 적은 스트레스로, 그 일을 계속하는 것은 몸에 독약을 넣는 것과 같다고도 말씀드렸다. 스님도 고개를 끄덕였지만 그 때뿐이었다. 병원을 찾을 때마다 병세는 악화됐고 절 상황도 전혀 바뀌지 않았다. 스님 곁의 상좌들도 하나둘 떠나갔다. 한번은 죽을 지경이 다 돼서 병원을 찾은 적이 있었다. 다행이 얼마 후 조금 회복됐지만 병실에서 누군가와 사찰 재산 문제를 두고 큰소리가 오고가는 일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참으로 서글픈 일이 아닐 수 없다.


출가자의 삶이란 삭발염의에 있지 않다. 속박과 집착으로부터 떠나야 참다운 출가자라 할 수 있으며, 그 힘은 끊임없이 깨어있으려는 수행과 기도에서 비롯된다. 경전에는 ‘황금이 소나기처럼 쏟아진다고 해도 인간의 욕망을 채울 수 없다’, ‘잡초는 밭을 망쳐버리고 탐욕은 우리를 망쳐버린다’ 등 인간의 탐욕을 경계하는 무수한 구절들이 있다. 그만큼 빗나간 욕망은 자신은 물론 남까지도 불태워버리기 때문이다. 이는 세간 사람들뿐만 아니라 출가자도 늘 새겨야만 될 만고의 진리다.
 

대엽 스님 동국대병원 지도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