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은 짐 내려놓기
묵은 짐 내려놓기
  • 법보신문
  • 승인 2011.12.1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건 정리는 곧 자기 삶에 대한 성찰
작은 보시가 누군가에겐 놀라운 선물

우리 병원에서는 12월20일 파라미타청소년연합회와 미얀마로 의료봉사를 떠난다. 의사와 간호사 선생님 네 분과 행정을 지원해주시는 분이 함께 간다. 의료봉사 때면 법당에서도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보다 철저히 준비할수록 어려운 처지의 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잘 알기 때문이다.


‘묵은 짐 내려놓기’가 큰 힘을 발휘하는 것도 이 때다. 그동안 여러 사람들에게 기증받았던 물건들을 의료봉사 현장에서 나눠줄 수 있는 것이다. 이번에도 벌써 큰 박스로 60개나 될 정도로 많은 물건이 모였다. 옷, 가방, 신발, 학용품, 혈압계, 안마기, 그림, 글씨, 차와 다구 등 종류도 다양하다. 엊그제는 옷 공장을 운영하는 거사님이 철지난 옷을 곧 보내겠다고 했으니 봉사활동을 떠날 때면 100박스는 족히 되지 않을까 싶다.


‘묵은 짐 내려놓기’를 시작한 것은 작년 8월이었다. 어느 날 병원에서 할아버지를 먼저 떠나보낸 할머니를 우연히 만났다. 그 분은 할아버지가 입던 옷들을 어떻게 처리할까 고민하고 계셨다. 태우거나 버리기에는 너무 새것이었던 것이다. 또 한 스님이 돌아가셨을 때 속가 가족들은 그 분이 남긴 승복들을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고 물어왔다. 나는 태우거나 버리지 말고 가져오면 그것을 필요로 하는 분들에게 나눠주겠다고 말씀드렸다. 그렇게 옷을 받아 나눠드리다 보니 이왕이면 안 쓰는 물건들을 모아 그것을 꼭 필요로 하는 곳에 보내주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까지 이르렀다. 이른바 ‘묵은 짐 내려놓기’가 그것이다.


요즘 사람들에게 쇼핑은 취미나 스트레스 해소방법의 하나라고 한다. 그렇게 쇼핑을 즐기는 가정은 물론, 그렇지 않은 가정에도 의외로 쌓아놓는 물건들이 적지 않을 듯싶다.


돌이켜보면 주변 환경은 마음상태의 반영이라 할 수 있다. 필요보다 넘쳐나는 물건들. 그것은 누군가의 생활을 넉넉하게 하기보다 번잡스럽게 만들기 십상이다. 마음이 단순명료할수록 내면에 평화가 깃들듯 일상도 정리가 잘 될수록 여유로움이 생긴다. 이런 면에서 집안의 물건을 정리한다는 것은 자신의 생활을 돌아보고 점검하는 일이다. 꼭 필요할 것 같아 샀지만 한두 번 사용하고는 눈길이 가지 않는 물건들. 새로 산 물건과 비슷한 물건이 이미 있었음도 종종 발견한다.


이런 물건들…. 큰 관심을 못 받던 물건들이 다른 주인을 만나게 되면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세상에는 셔츠 한 장 없어서 추위에 떨고 얼어 죽는 이들이 있다. 신발이 없어 돌밭길을 맨발로 다녀야 하고, 연필과 공책이 없어 멀뚱멀뚱 듣고 있어야만 하는 아이들이 세상에는 헤아릴 수 없이 많다.


그들에게 누군가의 묵은 짐은 놀라운 선물이자 새로운 에너지다. 작은 관심과 배려가 엄청난 보시바라밀을 실천하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4월에 묵은 짐을 모아 연 바자회에서는 1600만원을 마련할 수 있었고, 그 돈으로 의약품을 구입해 몽골에 보내기도 했다. 우리 집 한 켠에 쌓여있던 물건이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게 된 것이다.
‘묵은 짐 내려놓기’를 2년째 진행해오면서 두 가지 작은 바람이 생겼다. 하나는 우리의 묵은 짐과 그것으로 마련한 의약품이 북녘 동포들에게 전달됐으면 하는 것이다. 또 하나는 가능하면 많은 사찰들이 묵은 짐을 모아 사회에 회향했으면 하는 점이다.

 

불교가 대중에게 다가서는 일인 동시에 불자들에게 자긍심과 공덕을 쌓도록 도와주는 일인 까닭이다. 


대엽 스님 동국대병원 지도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