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오른쪽 어깨 드러낸 불상들의 유래
10. 오른쪽 어깨 드러낸 불상들의 유래
  • 주수완
  • 승인 2016.05.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단우견 불상, 인도 남부서 해양실크로드로 신라 전래 추정
불상이 가사를 걸치는 방법에는 크게 통견식과 편단우견식의 두 형식이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다. 통견은 양쪽 어깨가 모두 가사로 덮여 있기에 나온 말이고, 편단우견이란 가사를 왼쪽 어깨에만 걸치고 오른쪽 어깨는 노출시킨다는 의미이다. 편단우견의 대표적인 불상은 석굴암 본존불상인데, 특히 항마촉지인을 결한 불상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다.황룡사지·영주 숙수사지 비롯해단석산 신선사의 마애부조까지경주 중심 신라 영토였던 곳서편단우견 불상 집중적으로 발견삼국 중 신라는 바닷길을 통해인도 아쇼카왕 세우려던 장육상조성 계획 이어 받아 황룡사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