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탁실라 ③ - 탁실라의 승가람
12. 탁실라 ③ - 탁실라의 승가람
  • 권오민 교수
  • 승인 2016.06.1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으로 원형 확인한 절 같은 절, 탑 같은 탑과의 첫 만남
카슈미르 간다라 답사여행을 시작한 이래 절(승원) 같은 절, 탑(스투파) 같은 탑을 처음 본 것은 탁실라에서였다. 스리나가르 인근 파리하스포라나 하르완, 바라물라에도 불교승원과 스투파의 유적이 있었지만, 그곳이 절이고 탑이라 하니 그런 줄 알았지 불교건축 문외한의 눈으로 거기서 절과 탑의 모습을 상상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기단만이 남은 파리하스포라의 스투파는 비록 크기에 차이가 있을지라도 아반티포라 힌두사원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게다가 거기서는 불적임을 바로 알 수 있는 불상이나 보살상과 같은 존상도 전혀 남아있지 않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