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범종에 달린 음통, 장식일까 기능일까?
17. 범종에 달린 음통, 장식일까 기능일까?
  • 주수완
  • 승인 2016.09.0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종의 음통은 전설적 악기 만파식적을 형상화한 것일까?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종은 종교의례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새벽 마을에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큰 종에서부터 법당 안에서 낭랑하게 울리는 작은 방울종에 이르기까지 종은 옛 사람들에게 가장 보편적인 신호의 수단이었다. 물론 북도 있고, 나팔도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위엄이 있을 뿐 아니라 한 번의 타격으로 가장 오랫동안 소리를 내는데 있어서는 종이 가장 유용했을 것이다.종의 용 고리에 달라붙은 음통中 편종에선 손잡이 기능했고한국선 장식-음향적 기능 견해악기 만파식적처럼 소리 통해중생들의 감화 바라는 뜻 해석타종 후 잔향 오래 울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