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판교 출토 쌍둥이 금동좌상 비밀 두건 쓴 존자들
18. 판교 출토 쌍둥이 금동좌상 비밀 두건 쓴 존자들
  • 주수완
  • 승인 2016.09.2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교 출토 쌍둥이 좌상은 지장보살상일까? 승려상일까?
2008년 성남 판교의 한 건물지에서 금동불좌상 1구와 금동보살좌상 2구가 발굴되었다. 인근에서 석탑 부재 및 청동으로 만든 소형 탑의 꼭대기 부분이 함께 발견된 것으로 보아 사찰이 있었던 자리로 짐작되는 곳이었다. 특히 불좌상은 고려시대 불상으로는 드물게 비로자나불의 수인인 지권인을 하고 있었고, 환하게 웃는 얼굴이 이국적인 모습이었으며, 조각기법도 훌륭한 편이어서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두건 걸치고 있어 지장보살이며본존불 협시보살로 소개 됐으나함께 출토된 본존불이 더 작자삼존불 조성 아니라는 주장 제기좌상이 승려상일 가능성도 등장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