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활동 중단해야”
조계종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활동 중단해야”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07.29 16:14
  • 호수 1548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29일 대변인 삼혜 스님 입장문 발표
“법적근거·권한·구성원조차 모르는 조사
객관·공정은 사라지고 혼란·갈등만 증폭”
“이재명 지사, 임원 직무정지 철회해야”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이 7월6일부터 행정조사, 인권조사, 회계조사, 역사적 가치에 대한 현장조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조사단에는 의혹 제기 직원들을 일방적으로 편들던 인물들이 포함돼있어 편파성 문제가 지적돼왔다.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이 7월6일부터 행정조사, 인권조사, 회계조사, 역사적 가치에 대한 현장조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조사단에는 의혹 제기 직원들을 일방적으로 편들던 인물들이 포함돼있어 편파성 문제가 지적돼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나눔의집 임원들에 대해 직무정지 결정을 내려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6대 종교계 지도자에 이어 조계종 총무원도 성명을 내고 우려를 표명했다. 특히 조계종 총무원은 “경기도가 법적근거와 권한, 구성원조차 공개하지 않은 ‘민관합동조사단’이라는 임의기구를 만들어 과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재명 지사는 즉각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활동을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나눔의집 전체 임원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결정도 거둬들이라”고 요구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7월29일 대변인 삼혜 스님(기획실장) 명의의 성명을 내고 “(최근 나눔의집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게 과도하게 부풀려지고, 편견과 치우침으로 공정하지 못한 결정들이 내려지는 일련의 상황으로 (나눔의집의) 지난 30년 헌신과 노력들이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현실을 마주하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조계종은 “광주시와 경기도의 대대적인 감사를 통해 ‘나눔의집’의 과오가 확인돼 행정처분결정이 내려진지 얼마 되지도 않았다”며 “그럼에도 경기도가 또 다시 법적근거와 권한, 구성원조차 공개되지 않은 민관합동조사단이라는 임의기구를 만들어 과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이어 “더욱이 조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나눔의집 전체 임원에 대한 직무를 정지시켰다”며 “이번 결정이 과연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처분인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조계종은 또 경기도가 구성한 ‘민관합동조사단’가 편파적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조계종은 “나눔의집 법인 측은 경기도에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에 대해 법적근거 및 조사권한, 명단 등을 수차례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며 “‘민관합동조사단’에 참여하고 있는 조사단원들이 자칭 ‘공익제보자’들과 식사하러 같이 나가는 장면이 목격되는가 하면, ‘민관합동조사단’에 참여하고 있는 구성원 다수가 ‘공익제보자’라는 직원들을 일방적으로 두둔한 사례들이 확인되고 있다”면서 ‘민관합동조사단’의 공정성을 문제 삼았다.

때문에 조계종은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가) 객관과 공정의 가치는 사라지고 편견과 편향에 따라 이미 결론 내려지고, 내려진 결론에 따라 조각을 맞추기 위한 조사임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런 까닭에 조계종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민관합동조사단’의 활동 중단을 촉구했다. 조계종은 “객관과 공정은 사라지고 편견과 편향에 사로잡힌 이들에 의한 조사는 오히려 혼란과 갈등만 증폭시킬 뿐”이라며 “법적근거와 권한, 구성원조차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활동을 즉각 중단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계종은 또 “나눔의집 전체 임원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결정을 즉각 거둬 달라”면서 “경기도의 이런 행위는 나눔의집에 대한 경기도의 감사결과를 스스로 부정하는 행위와 다름 아니고, 공정사회를 추구하는 이재명 지사의 소신과 정치철학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이재명 지사의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불교계가 이 지사의 선처를 위해 어려움을 무릅쓰고 탄원서에 동참했던 일도 언급했다. 특히 조계종은 “‘비록 작은 허물이 있었다 해도 이재명 지사의 실험들이 사장되지 않고 멸사봉공의 자세로 시민을 위한 봉사자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선처해 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던 탄원서처럼 나눔의집이 혹여 잘못이 있더라도 참회와 발원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이재명 지사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한다”며 “(나눔의집이) 지난 30년의 세월을 겸허히 되돌아보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함께 아픔을 치유하고 화해의 길을 모색하기 위한 여정을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548호 / 2020년 8월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익제보는 개뿔이나 2020-07-31 08:06:35
월급 안올려주니까 저 ㅈㄹ하는 거지

썩세상 2020-07-30 23:22:04
공익제보자 탄압하지 마세요.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할머니들께 잘해주세요. 이옥선 할머니 식사 맛잇게 하시는 모습이 아직도 선합니다. 조계종 초심으로 돌아가세요

ㅇㅇ 2020-07-30 15:06:23
개인횡령은 없다고 하면서 무슨 조사를 민간까지 사회복지시설에서 하는지 이해가 안간다. 할머니들의 안녕을 위해 이재명도시자 옳고 그름을 잘 판단해야한다.

ㅇㅇ 2020-07-30 15:05:46
개인횡령은 없다고 하면서 무슨 조사를 민간까지 사회복지시설에서 하는지 이해가 안간다. 할머니들의 안녕을 위해 이재명도시자 옳고 그름을 잘 판단해야한다.

? 2020-07-29 21:12:39
웬 선처?
하는짖들 보면 불교는 당하고도 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