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나눔의집 헌신 부정하는 경기도에 공분
불교계, 나눔의집 헌신 부정하는 경기도에 공분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07.31 15:50
  • 호수 154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주지협·총무원 등 성명…“나눔의집 부정은 불교계 노력 부정”
중앙종회·전국비구니회·중앙신도회·종단협의회 등도 비판대열 동참
조계종 총무원 “임원 직무정지, 불교자율성 훼손한 교권침해” 유감

나눔의집에 대한 경기도의 감사 및 조사가 공정성을 잃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불교계 안팎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나눔의집 법인 임원들에 대한 직무정지를 결정한 것을 두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30여년간 헌신해 온 불교계의 노력까지 훼손하는 것”이라며 불교계가 공분하고 있다. 6대 종교계 대표의 호소문에 이어 조계종 총무원 대변인, 교구본사주지협의회가 잇따라 성명을 발표했으며 중앙종회, 전국비구니회, 중앙신도회도 경기도의 “도 넘은 행정”을 비판하고 나섰다. 조계종을 비롯해 30개 종단이 가입돼 있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도 경기도의 “편파성 감사 및 조사”와 관련해 조만간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7월31일 입장을 발표하고 “현재까지 진행된 나눔의집에 대한 관계당국의 조사과정은 마치 결론을 정해놓은 듯 일방적이었다”며 “민관합동조사단도 공정하게 상호의견을 청취하기보다 내부문제 제기 당사자들의 의견을 중심으로 활동하면서 조사단이라기보다는 내부제보자들의 ‘변호인단’이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경기도가 나눔의집 임원의 직무정지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서는 “내부제보자들에게 법인운영을 맡기고자 하는 사전 포석이냐”고 따져 물었다.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또 “나눔의집은 출발부터 현재까지 불교계 전체가 소중히 보듬어 온 자산”이라며 “나눔의집의 근본을 흔들고 훼손하는 것은 불교계 전체를 훼손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조계종 중앙종회도 경기도의 나눔의집에 대한 과도한 감사와 임원 직무정지 결정에 대한 문제제기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중앙종회는 조만간 긴급 의장단회의 등을 소집해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중앙종회의장 범해 스님은 “나눔의집은 지난 30여년 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치유와 상생을 위한 길을 걸어왔다”며 “이런 공로는 애써 외면하고 조사결과도 발표되지 않은 상황에서 법인 임원들의 직무부터 정지한 것은 상식에 벗어난 처사”라고 지적했다. 스님은 이어 “중앙종회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인 대응방식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전국비구니회 회장 본각 스님도 최근 경기도의 행정처분에 대해 강한 유감을 드러냈다. 본각 스님은 “나눔의집에서 생활해 온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은 불교계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었고, 스님들과 돈독한 유대감도 있었다”면서 “최근 나눔의집 사태와 관련해 행정당국이 조치를 취하는 과정에서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견이나 목소리는 전형 반영되지 않은 것 같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스님은 이어 “경기도의 이번 조치는 내부고발자라는 일부 직원의 일방적 주장만을 수용한 결과로 보인다”며 “그렇더라도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노력해 온 나눔의집 임원 모두를 직무 정지한 것은 그동안 불교계의 공로를 무시하고 폄하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정연만 조계종 중앙신도회 부회장도 “나눔의집은 우리나라의 공공복지가 정착되기 전부터 우리 역사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하고자 자발적으로 설립된 복지시설”이라며 “조사결과가 확정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임원을 직무정지하고, 30년 공덕을 송두리째 앗아간다면 앞으로 어떤 민간단체가 사회공공영역에서 활동할 수 있겠느냐”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에 앞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교회일치와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 오도철 원불교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유교),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은 7월28일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나눔의집의 노력이 평가절하되거나 부정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조계종 총무원도 7월29일 대변인(기획실장 삼혜 스님)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경기도는 편향적 조사로 물의를 빚고 있는 ‘민관합동조사단’의 활동을 중단시키라”고 촉구했다. 조계종은 “객관과 공정은 사라지고 편견과 편향에 사로잡힌 이들에 의한 조사는 오히려 혼란과 갈등만 증폭시킬 뿐”이라며 “법적근거와 권한, 구성원조차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활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조계종 총무원 관계자는 “경기도가 공정성을 잃은 거듭된 감사와 조사에 이어 30년간 헌신해 온 나눔의집 법인 임원들에 대해 일방적으로 직무정지 결정을 내린 것은 누가 보더라도 도를 넘은 행정조치이자 불교계의 자율성을 훼손한 교권침해”라며 “이재명 경기지사가 어떤 의도에서 이같은 조치를 취했는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548호 / 2020년 8월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호떡집 2020-08-04 12:27:54
조계종만 시끄러워

경기도 2020-08-04 12:26:20
지지를 보냅니다

횡령하려면 사무실 책상 서랍에 돈 넣을까 2020-07-31 22:14:58
<내부고발자들의 주장>
전 사무국장 현금 횡령 관련 기사를 찾아보면..

나눔의 집 전 사무국장 책상에서 엔화 / 달러 / 원화 뭉칫돈 발견
이 모든 돈을 원화로 환산했을 때 600만원 남짓의 돈!
원화의 경우 오만원짜리, 일만원짜리, 천원짜리로 구성!

-> 내부 고발자 왈 : 이 돈을 현금 기부금으로 추정하고 횡령으로 간주

<내부고발자들의 주장대로 횡령 가상 시뮬레이션을 해보면>
자 이제, 본인이 주인공이 되어 상상해보세요
횡령을 할건데, 600만원 남짓의 돈을 100만원짜리 6장 지폐도 아니고
오만원짜리, 일만원짜리, 천원짜리로 구성해서 사무실 책상에 놓자!

다른 사람 이름이 적힌 포스트잇도 책상 서랍에 넣어두자!

빈봉투도 준비해서 책상 서랍에 넣어두자!

-> 좋았어! 횡령 성공한거죠? -0-

차지수 2020-07-31 22:12:54
적극 지지합니다.

1 대 7의 싸움에서 시작 2020-07-31 22:12:04
PD수첩부터 여러기사까지 읽어보면 얽혀 있는 문제도 많고, 그 시간도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닙니다.
최초 몇 년간 운영진 2명과 내부 고발자 7명이 대립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우리가 모르는 (기사화 되지 않은) 어떤 문제로 전 사무국장이
운영진에서 이탈했을 겁니다.

남은건 전 소장 1명 그리고 내부고발자 7명..
여러기사를 통해 운영권과 인사권을 놓고 엄청 다투었을 것이라고 미루어 짐작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새로운 운영진과 내부고발자들의 마찰도 그 연장선 상에 있습니다

전 소장이 내부고발자 7명을 혼자서 상대하느라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일에 집중 할 수 있었을까요?

사람 3명이 다른 1명을 바보 만드는 것은 쉽다는 말이 있습니다.
사람 7명은 어떨까요? 여기에 약자 코스프레로 언론을 등에 업은 고발자